광고

봄의 전령사 멸치 맛보러 오세요

11회째를 맞는 남해군의 보물섬 미조멸치축제 개최

양상국 | 기사입력 2014/02/19 [09:02]

봄의 전령사 멸치 맛보러 오세요

11회째를 맞는 남해군의 보물섬 미조멸치축제 개최

양상국 | 입력 : 2014/02/19 [09:02]
올해로 11회째를 맞는 남해군의 보물섬 미조멸치축제가 작년보다 하루 늘어난 일정으로 5월 3일부터 5일까지 삼일간 미조북항에서 열린다. 지난 13일 미조면사무소 회의실에서 미조멸치축제 추진위원회는 개최 준비 회의를 열고 멸치축제 개최 시기와 장소를 확정했다. 아울러 추진위는 미조만의 혼이 묻어 나는 문화 컨셉으로 어촌마을 미조의 전통문화를 잇고, 청정해역의 멸치와 신선한 해산물의 참맛을 느낄 수 있는 축제로 승화한다는 축제 추진방향을 결정했다. 

미조멸치축제의 개최 날짜와 장소, 추진방향이 확정됨에 따라 추진위는 구체적인 행사 계획을 마련하는 등 본격적인 축제 준비에 들어갈 계획이며 축제 개최 한 두 달 전에는 세부적인 행사 계획이 도출될 예정이다.

▲ 보물섬 미조멸치축제 _ 남해군청    

미조항은 매년 봄이면 멸치를 잡아온 어선들로 가득한데다 오래 전부터 이어온 멸치털이는 보는 이들로 하여금 멸치의 싱싱함을 더욱 돋보이게 만들어 봄을 맞은 출사객을 비롯한 수많은 관광객들이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추진위 관계자는 지난해 이틀 동안 열린 멸치 축제가 관광객 6만 5천여명, 판매액만 15억원으로 소위 대박이 나면서 지역 상인 및 주민으로부터 이번 축제를 하루 더 늘이자는 의견이 꾸준히 제기됐다며 어린이날까지 축제가 열리는 만큼 어린이와 가족 관광객에게 맞춘 다채로운 행사를 준비해 남해군 대표축제로서의 명성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보물섬 미조멸치축제는 매년 10월경에 열리던 보물섬 미조해산물축제를 남해 멸치의 싱싱함을 널리 알리기 위해 지난 2011년 축제부터 보물섬 미조멸치축제로 이름을 변경하고 매년 5월경에 개최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아름다운 새만금과 함께하는 겨울 힐링여행 ②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