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컨티넨탈서울 코엑스, 스마트 웨딩 선보여

신랑 신부가 자신만의 스타일을 표출할 수 있다는 점

한미숙 | 기사입력 2013/01/28 [11:08]

인터컨티넨탈서울 코엑스, 스마트 웨딩 선보여

신랑 신부가 자신만의 스타일을 표출할 수 있다는 점

한미숙 | 입력 : 2013/01/28 [11:08]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는 2013년, 중소규모의 합리적인 웨딩을 진행하고자 하는 고객을 위해 스마트 웨딩을 선보인다. 이번에 선보인 스마트 웨딩은 똑똑한 구매자들을 위해 새롭게 선보인 웨딩으로 신랑 신부가 자신만의 스타일을 표출할 수 있다는 점이 이번 웨딩의 장점이다.

28미터의 긴 버진 버드는 고급스러운 채플 웨딩 분위기를 연출하며 꽃뿐 아니라 나무, 초, 잔디, 예술 작품과 같은 장식품들로 다른 웨딩 장식과는 다른 자신만의 웨딩을 만들 수 있다.

▲ 인터컨티넨탈_스마트 웨딩 이미지  

웨딩이 끝난 후 하객들은 연회장으로 이동해 호텔 셰프들이 자신있게 준비한 특별한 만찬을 즐길 수 있다. 신랑과 신부 하객들을 위한 연회장이 각각 준비되기에 번잡스럽지 않고 아늑하게 식사를 즐길 수 있으며 각 하객의 취향에 맞게 뷔페 또는 코스 메뉴를 선택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2008년 블랙박스 요리대회에서 1위를 차지한 윤태구 셰프가 스마트 웨딩만을 위해 만든 정찬으로 소 한 마리에서 550g만 나오는 고급 부위인 토시살과 대하구이 및 전복을 올린 메인 요리와 흑마늘 감자 수프, 새우 및 관자 냉채 에피타이저가 제공된다. 스마트 웨딩 정찬은 고급스러운 격식을 그대도 살리면서 합리적인 가격대에 선보여 신랑 신부들의 좋은 반응을 기대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노래가 만든 전설, 제천 박달재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