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도 우전해수욕장에서의 하룻밤 이야기

해송숲 속에 친 텐트는 웬만한 럭셔리 리조트 부럽지 않다

박미경 | 기사입력 2011/07/30 [13:29]

증도 우전해수욕장에서의 하룻밤 이야기

해송숲 속에 친 텐트는 웬만한 럭셔리 리조트 부럽지 않다

박미경 | 입력 : 2011/07/30 [13:29]
서쪽하늘이 붉게 물든다. 수평선너머에서 날아온 갈매기 소리가 발치에 떨어진다. 랜턴을 밝히고 모닥불을 피운다. 타닥타닥 타들어가는 장작 소리에 여름밤이 깊어간다. 텐트 앞까지 밀려오는 파도소리에 귓전이 어지럽다.

이번 여름휴가는 섬에서 지내보는 건 어떨까. 그것도 텐트를 치고 하룻밤을 지내보는 거다. 해송숲 속에 친 텐트는 웬만한 럭셔리 리조트 부럽지 않다. 텐트 앞에는 일망무제의 바다가 펼쳐지고 밤이면 별빛이 사금파리 뿌리듯 텐트 위로 쏟아져내린다. 최근 캠핑이 새로운 레저 문화로 떠오르면서 캠핑장들도 새단장하고 있다. 샤워장과 화장실도 깨끗해졌고 장비도 많이 발달해 예전처럼 불편을 감수하지 않아도 된다.

▲ 짱뚱어해수욕장 캠핑 _ 한국관광공사 사진제공     

신안 증도는 섬에서의 하룻밤을 즐기기에 부족함이 없는 곳이다. 끝이 보이지 않는 넓은 갯벌과 은빛 해변, 해변 뒤로는 짙은 녹음의 해송숲이 펼쳐진다. 뜨거운 햇살에 소금꽃을 피워내는 염전에서 즐거운 체험도 해볼 수 있다. 게다가 증도는 시간도 멈춘 것 같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슬로시티다.

증도는 2007년 국제슬로시티연맹으로부터 ‘치타슬로’(chittaslow, 슬로시티의 국제적 공식명칭) 인증을 받았다. 현재 우리나라에는 전남 신안군 증도, 완도군 청산도, 장흥군 유치, 담양군 창평, 하동군 악양, 예산군 대흥 등 모두 6개 지역이 슬로시티로 지정돼 있다.

▲ 짱뚱어해수욕장 전경 _ 한국관광공사 사진제공    

신안 증도는 담양, 완도군과 함께 아시아 최초로 슬로시티로 지정됐다. 슬로시티를 우리말로는 ‘느린 도시’ ‘느리게 사는 도시’라고 한다. 텐트를 치고 느리게, 느리게 섬을 여행 하다보면 다른 이들이 발견하지 못한 증도만의 매력을 발견하게 될 지도 모를 일이다.

증도에서 캠핑을 할 수 있는 곳은 두 곳이다. 우전해수욕장과 짱뚱어해수욕장이다. 사실 이들 두 해수욕장은 같은 곳이다. 올해 들어 우전해수욕장의 북쪽 한 켠을 짱뚱어해수욕장이라 이름붙였을 뿐이다. 엘도라도리조트가 있는 쪽을 우전해수욕장, 짱뚱어다리가 있는 쪽을 짱뚱어해수욕장이라고 부른다고 보면 된다.

▲ 우전해수욕장 _ 한국관광공사 사진제공    

우전해수욕장 쪽에는 송림이 울창하다. 여기에 야영장이 갖춰져 있어 텐트를 설치할 수 있다. 샤워장과 화장실도 갖춰져 있는데다 솔숲 바로 앞에 은빛 해변이 펼쳐져 있어 섬에서의 하룻밤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다. 우전해수욕장의 모래는 밀가루처럼 곱고 부드럽다. 폭도 100m에 달하는데다 수심도 완만해 가족들과 함께 물놀이를 즐기기에 좋다.

▲ 해송숲 산책 _ 한국관광공사 사진제공    

해수욕장 뒷편 해송숲 속에 만들어진 ‘천년의 숲 삼림욕장’에는 50~60년생 소나무 10만여 그루가 들어서 있다. 50년 전 거센 모래바람을 막기 위해 만들었는데 90ha에 달하는 해송숲은 이제 증도의 또 다른 명물로 자리잡았다.

짱뚱어해수욕장에서도 텐트를 치고 캠핑을 즐길 수 있다. 샤워장과 잔디광장 뒷편으로 몽골텐트촌이 마련되어 있다. 텐트도 설치할 수 있다. 매점도 있는데다 짱뚱어다리, 읍내와도 가까워 편의성이 높다. 짱뚱어해수욕장에는 짚 파라솔과 선베드가 줄지어 서 있는데 동남아의 유명 휴양지에 온듯한 기분을 들게 한다.

▲ 짱뚱어해수욕장_한국관광공사 사진제공     

증도는 섬 어디서 걸음을 멈춰도, 어느 곳을 둘러봐도 눈과 귀가 즐겁지만 그 가운데서도 빼놓지 않고 챙겨 봐야 할 곳들이 있다. 가장 첫번째로 봐야 할 곳이 갯벌이다. 짱뚱어해수욕장 앞으로 드넓은 갯벌인 ‘갯벌도립공원’이 펼쳐진다. 유네스코 생물권 보전지역으로 승인된 곳으로 4,224㎢의 광활한 면적을 자랑한다.

갯벌도립공원의 명물은 짱뚱어다리. 드넓은 갯벌 위에 세워진 470m 길이의 다리로 철제 구조에 나무널판을 댄 모양새가 예쁘다. 다리 아래에 짱뚱어가 많이 살고 있다고 해서 붙은 이름이다. 썰물 때는 다리 아래로 농게와 칠게, 갯지렁이, 장뚱어 등 갯벌 생물을 관찰할 수 있는데 다리 중간쯤에는 갯벌로 내려가는 계단도 설치되어 있다. 바닷물이 들어올 때는 바다 위를 걷는 기분을 느낄 수 있다. 다리를 배경으로 바라보는 일몰도 아름답다.

▲ 짱뚱어다리 _ 한국관광공사 사진제공

증도의 또 다른 명소는 태평염전이다. 우리나라 단일염전 가운데 규모가 가장 크다. 4.6㎢나 된다. 연간 1만6000톤의 소금이 이곳에서 만들어진다. 국내 천일염의 6%다. 태평염전은 그 자체가 근대문화유산(등록문화제 제360호)으로 지정돼 있다. 광활한 소금밭과 이를 가르며 길게 서 있는 소금창고는 증도의 대표적인 볼거리다. 염전 전체를 조망하려면 염전 입구 야산에 마련된 소금밭 전망대에 오르면 된다. 소금밭 전체는 물론 멀리 증도대교까지 한눈에 조망할 수 있다.

▲ 소금밭전망대에서 바라본 염생식물원 _ 한국관광공사 사진제공    

염전 주변에는 다양한 체험시설이 많다. 가장 먼저 가볼 곳은 입구에 있는 소금박물관. 박물관 안에는 소금의 역사와 제도, 소금으로 만든 짱뚱어 등의 조형물, 소금 생산 도구와 결정지(토판, 장판, 타일판)를 재현해 놓았다. 박물관 벽에는 소금장수로 위장하며 살다가 고구려 15대 미천왕이 된 을불의 이야기, 팔만대장경 경판의 습기를 빨아들이고 해충을 막기 위해 해인사 장경각 지반에 소금을 묻었던 이야기, 신기전 제조와 매염제로도 쓰였다는 이야기 등을 적어 놓았다.

▲ 소금박물관전경 _ 한국관광공사 사진제공    

박물관 건물은 초창기 실제 사용했던 석조 소금창고였다고 한다. 요즘은 대부분 목조창고인데 반해 돌로 지은 모양새가 이색적이다. 1980년대 후반 목조 소금창고들이 생겨나면서 자재 창고로 쓰이다 2007년 소금박물관으로 새롭게 단장했다. 소금박물관 역시 근대문화유산(등록문화제 제361호)이다.

염전 안에는 염전체험장과 염생식물원도 있다. 염전체험장에선 3월 중순부터 10월 중순까지 하루 두차례(오전 11시, 오후 3시) 염전 체험을 할 수 있다. 방문 3일 전에 홈페이지(www.saltmuseum.org)나 전화(061-275-0829)로 예약하면 된다. 체험료는 어른 7000원, 청소년·어린이 6000원이며 총 2~3시간 정도 소요된다.

▲ 염전체험 _ 한국관광공사 사진제공     

염생식물원 역시 방문객들에게 인기가 높다. 220미터의 목조 관찰데크를 따라가며 자연 갯벌에 자생하는 갖가지 염생식물 군락지를 관찰할 수 있다. 함초(퉁퉁마디), 나문재, 칠면초, 해홍나물 군락과 함께 오염된 습지에서는 자랄 수 없는 띠(삐비)가 물결 치는 것도 볼 수 있다. 염생식물(鹽生植物)은 소금기가 많은 땅에서 자라는 식물을 총칭한다.

▲ 염생식물원 _ 한국관광공사 사진제공    

증도는 1976년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다. 증도 앞바다에서 중국 송.원나라 시대 유물이 무더기로 발견된 것. 도자기와 동전 등 모두 2만 3,000여점의 유물을 건져 올렸다. 증도 북서쪽 방축리 가는 해안일주도로를 따라가다 보면 이를 알리는 기념비를 만나볼 수 있다.

기념비가 있는 일대는 증도에서 일몰이 아름다운 곳으로도 꼽힌다. 호롱섬, 도덕도, 대단도 등 크고 작은 섬들이 어우러진 낙조가 운치 있다. 기암절벽을 따라 펼쳐진 도로는 드라이브 코스로 손색이 없다.

▲ 짱뚱어다리 일몰 _ 한국관광공사 사진제공     

화도도 가볼 만하다. 장혁과 공효진이 나왔던 드라마 <고맙습니다> 촬영지로 입소문 나면서 유명해졌다. 증도와 화도는 노두길로 연결돼 있는데 노두는 개펄 위에 돌을 놓아 건너 다니던 징검다리다. 물이 차면 사라지고 물이 빠지면 모습을 드러낸다. 

▲ 태평염전 전경 _ 한국관광공사 사진제공    

편안한 휴가를 보내고 싶은 이들에게는 우전해수욕장 언덕에 자리 잡은 엘도라도 리조트를 추천한다. 유럽의 근사한 리조트를 쏙 빼닮았다. 모든 객실이 바다를 조망할 수 있는 오션뷰로 이뤄진 것이 특징이다.

▲ 엘도라도리조트 전경 _ 한국관광공사 사진제공  

해수찜, 노천탕, 전통 불한증막, 한식당, 해양레포츠시설 등 다양한 부대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바다를 가르며 섬 사이를 누비는 다도해 요트 크루저, 제트스키, 바나나보트, 바다낚시 등 다양한 해양레포츠도 즐길 수 있다. 리조트 바로 옆에 갯벌생태전시관이 있는데 갯벌에 대한 생태 환경을 배울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신안군 일대 바다에서 발견된 중국 송원대 해저 유물도 관람할 수 있다.

▲ 신안갯벌센터 내부 _ 한국관광공사 사진제공   

1박2일 여행코스
첫째날 : 증도 도착 - 우전해수욕장 물놀이 - 저녁식사 및 야영
둘째날 : 아침식사 - 짱뚱어다리 - 태평염전 염천체험 - 점심식사 - 방축해안일주도로 드라이브 - 귀가 

2박3일 여행코스
첫째날 : 증도 도착 - 우전해수욕장 물놀이 - 저녁식사 및 야영
둘째날 : 아침식사 - 태평염전 염천체험 - 소금박물관 - 소금밭 전망대 - 점심식사 - 짱뚱어 다리 및 짱뚱어해수욕장 물놀이 - 저녁식사
셋째날 : 아침식사 - 화도 - 방축해안일주도로 드라이브 - 귀가
 
○ 관련 웹사이트 주소
- 신안군청 문화관광포털 http://tour.shinan.go.kr
- 소금박물관 http://saltmuseum.org.
 
○ 문의전화
- 신안군청 문화관광과 061)240-8356
- 소금박물관 061-275-0829
- 신안증도 슬로시티 위원회 061-240-8884
 
○ 잠자리
- 엘도라도리조트 : 신안군 증도면 우전리 233-42, 061)260-3300, www.eldoradoresort.co.kr
- 현대장 : 신안군 증도면 증동리 1727, 061)271-7528
- 에벤에셀민박 : 신안군 증도면 대초리 93, 061)261-5569
- 장고민박 : 신안군 증도면 대초리 1275, 010)9394-4100
 
○ 먹거리
- 보물섬 : 활어회, 신안군 증도면 증동리, 061)271-0631
- 안성식당 : 짱뚱어탕, 신안군 증도면 증동리, 061)271-7998
- 갯풍민박식당 : 장어구이, 신안군 증도면 증동리, 061)271-0248
- 솔트레스토랑 : 함초요리, 신안군 증도면 대초리, 061)261-2277 
  
○ 주변 볼거리 : 염산포구, 문준경전도사순교지.

임효진 11/08/01 [16:57] 수정 삭제  
  31일 증도에 다녀왔습니다. 1박2일로 ... 위의 가사처럼 너무나 낭만적이고 이국적이고 좋아서 다른 사람들에게 추천을 ...하지만 약간의 거슬리는 흠이 있었습니다.
화장실은 많은데 물이 내려가지 않아서...그다음은 다들 아시겠지요? 긴줄....더운여름..큰것본사람 낭패 그나마 물이 필요하지 않는 화장실이 있었는데 여자 칸은 1개이고 남자용은 3칸...어찌해야 할지 다른사람들에게 물은 먹지 말고 가라고 해야하나?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강화의 직물 역사를 품은 핫 플레이스, 소창체험관과 조양방직
1/3
광고